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생각

토큰 이코노미(Token Economy) 에쿼티 토큰, 유틸리티 토큰

토큰 이코노미(Token Economy) 에쿼티 토큰, 유틸리티 토큰


에쿼티 토큰(Equity Tokens)


에쿼티 토큰(Equity Tokens)은 자산의 소유권을 증명해준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주식(토큰) 발행 및 소유권에 대한 증명, 주권 행사(투표) 등의 기능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주식과 같은 개념으로 쓰인다. 이에 시큐리티 토큰(Security Tokens)으로 불리기도 한다.


에쿼티 토큰 ICO는 안정성이 떨어지는 신생 스타트업에서 IPO(Initial Public Offering)의 대안으로 꼽는다. 하지만 기존 주식시장 제도에 큰 혼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미국의 SEC(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는 기존 증권 제도에 준하는 수준으로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에쿼티 토큰의 ICO 진행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유틸리티 토큰(Utility Tokens)


유틸리티 토큰(Utility Tokens)은 사용자에게 제품이나 서비스 사용에 대한 권리를 주는 것이다. 앱 토큰(App tokens)이나 사용자 토큰(User Tokens)으로도 불린다.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은 유틸리티 토큰 ICO로 자금을 조달하고, 참여자는 해당 서비스 내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권리를 얻는다.


흔히 유틸리티 토큰은 회원권과 비교되곤 한다. 회원권이 있으면 골프, 콘도 등의 정해진 서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공급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수요가 늘어나면 가격도 자연스럽게 높아진다. 대신 수요가 적은 비수기에는 가격이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수요공급 상황이 어떻든 골프장이나 콘도 부지에 대한 소유권은 주어지지 않는다. 즉, 유틸리티 토큰은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점에서 에쿼티 토큰과 비슷한 면이 있지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무대의 소유권은 플랫폼 제공사에 귀속되어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유틸리티 토큰이 갖는 가치


이처럼 유틸리티 토큰은 투자를 목적으로 설계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블록체인 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생태계 규모가 커져 토큰의 가격도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유틸리티 토큰 ICO에 참여한다. 그 결과,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프로젝트는 웬만한 상장기업의 시가총액을 뛰어넘는 금액을 조달하기도 한다. 단순히 무대에서 활동하기 위해 많은 돈을 지불한다? 소수의 매니아를 제외하면 분명 생태계 확장에 따른 보상도 받길 원할 것이다.


참여자가 별도의 보상을 받기 위해서는 가치 창출이 필요하다. 이후 새롭게 창출된 가치에 대한 분배를 기대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골프장이나 콘도의 경우, 단순히 참여자가 열심히 활동한다고 해서 새로운 가치가 창출되지는 않는다. 오히려 감가상각 된다. 플랫폼 제공사는 유지/보수를 위해 꾸준히 비용을 지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블록체인 네트워크 안에서는 참여자가 직접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일례로, 스팀잇에서는 작가도 글을 업로드 함으로써 생태계 확장에 기여한다. 뿐만 아니라 독자도 큐레이션을 통해 양질의 글을 선별하는 방식으로 기여하고 있다.





에쿼티 토큰과 유틸리티 토큰 구분


에쿼티 토큰과 유틸리티 토큰은 소유권 분배 여부로 구분 가능하다. 하지만 가치 산정의 범위를 온라인 서비스로 한정하면 에쿼티 토큰과 유틸리티 토큰의 구분은 무의미할 수 있다. 우리는 네이버의 기업 가치를 논할 때 부동산, 기계설비, 비품 등의 자산을 굳이 언급하지 않는다. 이러한 유형자산이 가치 창출에 미치는 영향은 적기 때문이다. IT기업 가치 산정에 있어 핵심은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다.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서비스가 얼마나 많은 사용자에게 사랑받느냐에 따라 가치가 결정될 것이다. 나머지는 부차적이다. 


결과적으로, 온라인 서비스는 참여자가 플랫폼 확장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일정한 지분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달리 표현하면 스팀잇처럼 참여자가 플랫폼 확장에 직접적으로 기여하는 경우에는 참여자도 기여한 몫에 대한 보상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다만 기존의 플랫폼 기업들은 운영상의 한계, 이기심 등의 사유로 그러지 않았을 뿐이다. 그런데 토큰 이코노미는 이를 가능케 한다. 토큰 가격 상승을 통해 참여자도 보상을 받기 때문이다. 따라서 토큰 이코노미가 건강하게 작동한다면, 토큰 가격 상승은 기존 소유주가 가져가던 몫의 일부분을 참여자에게 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사실상 소유권에 대한 분배가 이루어지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