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록체인 기초

블록체인 이란?(blockchain), 51% 공격

블록체인 이란?(blockchain), 51% 공격

 

블록체인(blockchain)은 데이터 분산 처리 기술로, 일정 주기 내에 이뤄진 주요 거래 데이터를 블록에 담아 P2P 방식(개인 간 연결)의 체인 형태로 차례차례 연결한 것이다. 즉, 거래의 변화 내역을 서로 연결되어 있는 망에 분산하여 기록한 데이터베이스다.

 

블록체인에 기록된 거래 내역은 P2P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모든 노드에 공유되어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다. 또한 누가 이 데이터에 접근하고, 활용했는지 추적이 가능하다. 게다가 비가역성을 갖고 있어 한번 기록이 완료되면 되돌릴 수 없다. 각 데이터는 암호화하여 수많은 노드에 분산 저장되므로 거래의 투명성 및 신뢰성을 검증하기 용이하고, 사실상 위조 및 변조가 불가능하다. 기존에는 중앙 서버만 해킹하면 정보를 조작할 수 있었으나, 블록체인은 데이터가 각 노드에 분산 저장되어 있기 때문이다. 데이터를 조작하기 위해서는 각 노드를 동시에 해킹을 해서 바꿔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기에 기술적으로 해킹이 불가능하다고 본다.

 

이론적으로는 51% 공격으로 해킹할 여지는 있다. 51% 공격은 블록체인에 참여하는 51% 이상 과반수의 노드가 동시에 블록체인 거래내역을 조작하는 행위이다. 100개의 노드가 있다면 특정 세력이 51개 이상을 장악했을 때 데이터를 위변조 할 수 있다는 것이다. 51% 공격에 성공하면 공격 세력은 기타 네트워크보다 더 빠른 속도로 새 블록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새로운 거래의 확인을 막을 수 있어, 다른 사용자의 거래를 중단시킬 수도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해킹해서 얻는 돈보다 해킹하기 위해 드는 돈이 훨씬 많기 때문에 조작이 불가능하다(AD4th 홍준 대표). 다만 비트코인의 경우, 소수의 중국 채굴 업체가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는 점은 약간의 우려 요인으로 꼽힌다.

 

블록체인의 보안은 기술/수학적으로 증명이 되었으나, 속도나 효율성 등의 측면에서 과제가 남아 있다. 따라서 모든 문제를 블록체인으로 효율화할 수는 없다. 그렇기에 블록체인을 비즈니스에 적용하기에 앞서 중개자(미들맨)들의 비효율을 줄이는가, 블록체인에 담을 디지털 자산이 있는가, 높은 속도의 Performance를 원하는가. 등의 질문에 답을 해야 한다(unblock 이희우 대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대표적인 사례로는 비트코인이 있다.

 


블록(block) : 데이터를 저장하는 단위. 데이터의 변화를 일정한 주기와 양식으로 끊고 블록에 기록한다. 블록은 특정 시기에 발생한 거래 데이터, 거래 개수, 블록 헤더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P2P(Peer to Peer) : 중앙 서버를 거치지 않고, 상호 연결된 노드(피어, 컴퓨터)들이 서로 자원을 공유하는 네트워크이다. 비슷한 성능을 가진 노드끼리 연결된 순수 P2P(Pure P2P), 서버가 개입하여 노드끼리의 상호작용이 원활하도록 도와주는 혼합형 P2P(Hybrid P2P) 크게 두 가지 형태가 있다.

 

노드(node) : 같은 LAN을 쓰는 컴퓨터와 주변기기들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블록체인에서는 검증인을 뜻한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누구나 검증인이 되어 네트워크 유지 및 관리에 참여할 수 있다. 이때 데이터 변화를 중개하는 참여자를 '노드'라 한다. 이들은 거래 내역을 분산 데이터베이스인 블록체인 내 각각의 컴퓨터에 저장한다. 몇몇 노드가 해킹을 당해 기존 합의 내용이 달라진다 하더라도 나머지 다수에게 원래 데이터가 남아 있어 기존의 합의 내용을 유지할 수 있다. 블록체인에서 이뤄진 모든 거래 정보를 전부 저장하는 검증인은 풀노드라 한다.

 

 

 

 

블록체인은 사람들이 신뢰할 수 있는 방식으로 사람들에게 공개되어야 하는 정보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둔 것이다.

- AD4th 홍준 대표

 

블록체인은 기술로만 보면 가치를 반의 반도 이해할 수 없다. 블록체인은 사회경제적 기술로, 기술과 토큰 이코노미 두 부분을 함께 봐야 한다. 블록체인 기술에는 데이터를 저장, 보존하고, 분산하는 방식에서 기존 IT 시스템에 없었던 장점이 있다. 블록체인은 투명성, 추적 가능성, 해킹을 어렵게 하는 보안성을 강화한 새로운 시스템이다.

토큰 이코노미는 블록체인을 작동하게 하는 연료다. 지금까지 없었던 비즈니스 모델이기도 하다. 핵심은 참여자의 동기를 강화시키는 것이다. 동기를 유발하는 작동 원리를 그 안에 탑재할 수 있게 만들었다. 중앙 기관이 돈을 주기 때문에 참여자가 움직이는 게 아니라, 참여자들이 각자 알아서 움직이도록 만드는 것이다. 블록체인의 분산 원장 기술과 토큰 이코노미가 합쳐지며 기술 파급력과 비즈니스 모델, 서비스 파괴력을 함께 가져왔다.

- Ground X 한재선 대표